[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관] 신여성 도착하다

  • 작성자 : admin
  • 작성일 : 2018-03-02 16:25:13.89
  • 조회 : 140

기간 : 2017.12.21.(목) ~ 2018.04.01.(일)

장소 :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관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관에서 오는 4월 1일까지 진행되는 '신여성 도착하다'전은 개화기에서 일제강점기까지 근대 시각문화에 등장하는 '신여성'의 이미지를 통해 이제까지 남성 중심적 서사로 다둬졌던 우리나라 역사, 문화, 미술의 근대성을 여성의 관점에서 바라보는 전시다. 이를 위해 회화, 조각, 자수, 사진, 영화, 대중가요, 잡지, 딱지본 등 500여점의 다양한 시청각 매체들이 입체적으로 소개된다. 특히 근대성의 가치를 실천하고자 한 새로운 주체로서의 신여성에 대한 다각적인 접근과 해석, 통시대적인 경험을 공유하고자 현대작가들이 신여성을 재해석한 신작들도 소개된다.

전시는 제1부 '신여성 언파레-드', 2부 '내가 그림이요 그림이 내가 되어:근대의 여성 미술가들', 3부 '그녀가 그들의 운명이다:5인의 신여성' 등 총 3부로 구성됐다. 1부는 주로 남성 예술가들이나 대중매체, 대중가요, 영화 등이 재현한 '신여성' 이미지를 통해 신여성에 대한 개념을 고찰한다. 여기서는 식민 체제하 근대성과 전근대성이 이념적, 도덕적, 사회적, 정치적 각축을 벌이는 틈새에서 당시 신여성을 향한 긴장과 갈등 양상이 어떠했는지 그대로 드러난다.

2부는 창조적 주체로서의 여성의 능력과 잠재력을 보여주는 여성 미술가들의 작품으로 구성돼 있다. 이 시기 여성 미술가들의 작품은 상당히 희귀한데, 국내에서 남성 작가들에게 사사한 정찬영, 이현옥 등과 기생 작가 김능해, 원금홍, 도쿄여자미술학교 출신인 나혜석, 이갑향, 나상윤, 박래현, 천경자 등의 작품을 선보인다.

3부는 남성 중심의 미술, 문학, 사회주의 운동, 대중문화 등 분야에서 선각자 역할을 한 다섯 명의 신여성 나혜석, 김명순, 주세죽, 최승희, 이난영을 조명한다. 당시 찬사보다는 지탄의 대상이었던 이들 신여성들은 사회 통념을 전복하는 파격과 도전으로 근대성을 젠더의 관점에서 다시 고찰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여기에 김소영, 김세진, 권혜원, 김도희, 조영주 등 현대 여성 작가들은 5인의 신여성을 오마주한 신작을 통해 당시 신여성들이 추구했던 이념과 실천의 의미를 현재의 관점에서 뒤돌아본다.





이유태 '인물일대 탐구'(1944년)